CLOSE
UNC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UNC 회원 로그인
회원로그인


* UNC 회원만의 혜택을 받아보세요

  • 호주유학
  • Study-
    Abroad
  • CLOSE
     
                  
        
     
    CLOSE
     
                  
     
    CLOSE
     
                  
             
             
     
    CLOSE
    개인정보취급방침
    관심국가(중복선택 가능)
         
      CLOSE
      개인정보취급방침
         
    Universal Network Connection
    AUSTRALIA
    호주
     /  호주  /  NEWS
    호주
    AUSTRALIA
    NEWS
    호주의 새로운 소식!

    집값 폭등 → 풀타임 여성 근로자 급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UNC호주팀 작성일18-03-07 10:10 조회62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고용시장 진입 여성 사상 최고…남성의 2배 

    호주 주택가격 폭등이 풀타임 여성 근로자 급증의 원인이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커먼웰스 은행(CBA)의 크리스티나 클리프톤 수석 경제학자는 호주 중산층 여성들이 노동시장에 참여하는 비율이 지난해 급증했다며 이런 원인은 집값 폭등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고용시장에선 403,1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이는 전년 대비 거의 4배 수준이었다.

    특히 노동인구에 들어간 여성의 비율이 1.3% 급상승하며 60.6%를 기록했고 남성은 0.5% 증가에 그쳤다.

    이같은 여성의 노동시장 진출 증가는 국가 경제에서 인구고령화에 대한 우려를 덜어주기 충분하다는 것이 클리프톤 수석 경제학자의 주장이다. 그는 “노동시장에서의 여성 참여 인구가 10년 지속 증가한다면 고령화의 영향을 상쇄시키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런 여성의 고용시장 참여가 호주경제에는 희소식이지만 그 원인은 집값 폭등과 임대료를 비롯한 주거비 급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클리프톤 경제학자는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주택가격과 여성의 고용시장 참여 관계를 잘 설명하고 있다. 즉 가정경제가 어려워짐에 따라 여성의 고용시장 진입이 크게 늘었다. 집값이 오르고 생활비 부담이 늘어나면서 그만큼 일하는 여성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CBA 자료에 따르면 여성의 고용시장 진입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크게 증가했지만 상대적으로 광산 붐을 끝으로 노동시장이 약세를 보인 2009년부터 2015년까지는 일정한 수평 형태를 나타냈다.

    클리프톤 경제학자는 “연령대별 고용시장에 대한 여성 참여는 15~24세를 제외하곤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특히 노년층(55~64세) 여성 참여 비율이 1990년부터 2017년 사이에 거의 두 배가 됐다”고 밝혔다.


    <출처: 한호일보 http://www.hanhodaily.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LOSE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